SON 없는 날이지만…벤투호, 레바논 제물로 카타르행 조기확정 도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진출에 바짝 다가섰다. 아시아 최종예선 무패행진을 이끈 에이스가 빠졌지만, 갈수록 탄탄해지고 있는 조직력을 바탕으로 본선티켓 조기 획득에 도전장을 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27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9시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을 치른다. 설날인 2월 1일 오후 11시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8차전을 갖는다. 험난한 중동 2연전이지만, 이 기간 카타르행을 조기 확정할 수 있다.

한국은 현재 4승 2무(승점 14)로 이란(승점 16·5승 1무)에 이어 A조 2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과 3위(승점 6) UAE의 승점 차는 8이다. 한국이 레바논을 이기고 UAE가 시리아를 상대로 이기지 못하면 한국의 본선행이 확정된다.

중동 2연전을 앞두고 해트트릭을 폭발한 황의조(보르도)의 발끝에 기대가 쏠린다.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빠지긴 했지만 오히려 막강 화력을 기대하고 있는 이유다.

부상으로 최종예선 5, 6차전에 나서지 못했던 황의조는 24일 소속팀 경기서 프랑스 리그 진출 첫 해트트릭을 폭발했다. 프랑스 리그 아시아 국적 선수 최다골(27골) 기록까지 세웠다. 황의조는 “자신감이 올라왔고, 경기력을 조금 더 회복하고 올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대표팀에서 더 좋은 활약을 하고 싶다”며 골사냥을 예고했다.

여기에 터키 전지훈련에 참가한 국내파 선수들이 아이슬란드(5-1 승), 몰도바(4-0 승)와 가진 두차례 평가전에서 소나기골을 퍼부으며 화력 시위를 했다. 김민재(페네르바체), 정우영(알사드), 정우영(프라이부르크), 황인범(루빈 카잔), 이재성(마인츠) 등 해외파들까지 가세하며 벤투 감독의 어깨를 가볍게 하고 있다.

한국은 A조 4위(승점 5)에 위치한 레바논과 역대전적에서 11승 3무 1패로 크게 앞서 있지만, 최근 원정 5경기서 1승3무1패로 힘겨운 경기를 했다. 레바논 역시 3위 UAE, 5위 이라크(승점 4)와 치열한 3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만큼 안방에서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호의 든든한 수비수 김민재는 “(손흥민 황희찬 등) 주전으로 뛰던 선수들이 못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수비에서 중심을 잘 잡겠다”며 “지난 경기 때 선수들끼리 ‘다음 경기에서 (본선 진출을) 마무리하자고 했다.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