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귀화 공격수 굴라트, 모국 브라질 리그에서 ‘외국인 선수’로 등록

한때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광저우 헝다 소속으로 맹활약하며 한국 축구팬들에게도 얼굴을 알렸던 브라질 출신 중국 귀화 국가대표 공격수 히카르두 굴라트가 모국 브라질 리그에서 ‘중국 선수’로 활동하게 됐다. 브라질 명문 산투스 FC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굴라트 영입 소식을 알렸다. 굴라트는 FA 이적을 통해 산투스에 입단했으며, 배번은 10번을 부여받았다. 계약 기간은 2년이다. 흥미로운 점은 그의 국적 등록이다. 본래[…]

오바메양, 아스널과 계약 해지…바르셀로나 이적 유력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에서 주전과 주장 자리를 잃은 공격수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33)이 결국 팀과 결별했다. 아스널은 1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상호 합의를 거쳐 오바메양과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2018년 1월 독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아스널로 이적한 오바메양은 4년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차기 행선지는 스페인 FC바르셀로나가 유력하다. 오바메양은 아스널에서 공식 경기로 163게임을 뛰며 92골 21도움을 올렸고, 2년 반 동안[…]

‘지소연 결승골’ 벨호, 호주에 1-0 승리… 월드컵 3회 연속 진출 성공

[한스경제=강상헌 기자]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지소연(31·첼시 위민)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호주를 꺾었다. 콜린 벨(61)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은 30일 오후 5시(이하 한국 시각) 인도 푸네 시브 차트라파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경기에서 지소연의 결승골로 1-0 승리 했다. 이로써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은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준결승 진출과 함께 월드컵 3회 연속 진출의 겹경사를 맞았다.[…]

[뉴스1PICK]쇼트트랙 대표팀, 첫 훈련은 혼성계주 준비에 집중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강의 자리를 지키려는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31일 오전 중국 베이징의 캐피탈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약 1시간 동안 공식 훈련을 진행했다. 지난 30일 중국 베이징에 입국한지 24시간도 되지 않아 진행한 첫 훈련이었다.선수들은 훈련에 크게 무리하지 않았다. 대신 선수들끼리 많은 대화를 나누며 부담을 내려놓고 대회를 준비했다.  훈련[…]

빌런에서 영웅으로, 페루 축구 새역사 쓰는 가레카

[서울=뉴시스]박상현 기자 = 한때 페루 축구의 ‘빌런’이 지금은 영웅이 됐다. 페루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있는 리카르도 가레카 대표팀 감독이 페루의 2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 기세다. 페루는 29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바랑키야의 에스타디오 메트로폴리타노 로베르토 멜렌데스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남미지역 예선 15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40분 에디슨 플로레스의 선제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12라운드까지 3승 2무[…]

‘메시 결장’ 아르헨티나, 월드컵 축구 남미예선 무패행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한 아르헨티나가 남미예선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아르헨티나는 28일(한국시간) 칠레 칼라마의 소로스 델 데시에르토 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15차전 원정 경기에서 앙헬 디 마리아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의 득점포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이로써 남미예선 전 경기 무패(9승 5무) 기록을 이어간 아르헨티나는 승점 32를 쌓으며 10개 팀 중[…]

‘그 정도는 힘들어…’ 토트넘, 간절했던 근육맨 영입이 실패한 이유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아다마 트라오레 영입 실패 이유는 돈이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30일(한국시간) “토트넘이 트라오레 이적료로 2000만 파운드(약 324억) 이상을 지불하기를 꺼렸다. 때문에, 바르셀로나와 합의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겨울 이적 시장에서 전력 보강에 열을 올렸다. 이러한 상황에서 황희찬과의 주전 경쟁에서 밀려 벤치 자원으로 밀려난 트라오레 영입에 공을 들였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공격[…]

설전 806일 만에 화해? 옐리치, 다르빗슈에 손 내밀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와 다르빗슈 유(샌디에이고)는 지난 2019년 11월 트위터에서 설전을 벌였다. 그때 메이저리그 최대 이슈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불법 사인훔치기 문제였다. 그런데 밀워키 선수 옐리치와, 당시 컵스 소속이었던 다르빗슈가 사인 훔치기로 설전을 벌인 것은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일처럼 보인다. 사정이 있다. 두 선수는 한 영상에 대해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놨다.  다르빗슈는 다저스 시절 휴스턴과 월드시리즈에서[…]

수원 삼성 정상빈, 한국 10대 선수 최초 EPL 진출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정상빈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에 입단한다. 수원은 29일 울버햄프턴과 정상빈의 이적에 최종합의했다며 최근 스위스로 출국한 정상빈이 메디컬테스트를 완료하고 입단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상빈은 한국 축구 사상 15번쨰로 EPL에 진출하게 됐다. 수원은 2022시즌 개막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울버햄프턴으로부터 갑작스럽게 영입제안을 받았지만 선수의 미래와 도전을 존중하기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이적에 합의했다. 2002년 4월1일생인[…]

탱킹 방지 고심하는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 추첨제로 전환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메이저리그(ML)가 미국프로농구(NBA)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처럼 신인 드래프트를 추첨제로 변경할 전망이다. 지난주부터 선수노조와 구단주 그룹이 협상 테이블에 앉은 가운데,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 앞서 상위 지명권을 추첨하는 이벤트가 벌어질 확률이 높다. 스포츠넷 캐나다의 벤 니콜슨 스미스 기자는 지난 28일(한국시간) “협상 테이블에서 나온 사안 중 하나가 드래프트 추첨제다.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팀을 대상으로 신인 지명권을 추첨해서 부여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