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축구 스타 ‘외계인’ 호나우지뉴 그라운드 복귀설

토지노뱃에서는 국내, 해외에 각종 스포츠 뉴스를 매일매일 서비스로 제공해드립니다.
메이저사이트, 안전놀이터, 메이저놀이터 등 토토사이트들의 끝판왕 토지노뱃입니다.

현역 시절 신기에 가까운 발재간으로 ‘외계인’이란 별명을 얻은 브라질의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41)의 그라운드 복귀설이 제기됐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호나우지뉴는 최근 상파울루 연고 프로축구클럽인 코린치안스로부터 복귀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린치안스는 남미 클럽대항전인 코파 리베르타도레스와 브라질 리그 우승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한 전략의 하나로 호나우지뉴 영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호나우지뉴가 그라운드에 복귀하면 축구 마케팅 측면에서 엄청난 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호나우지뉴는 1998년 브라질 그레미우 클럽에서 시작해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FC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등 유럽의 명문 팀에서 활약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2004, 2005년), 발롱도르(2005년) 등을 수상했으며,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역대 다섯 번째 우승에도 공헌했다.

호나우지뉴는 2018년 1월 은퇴를 발표했으나 공식 경기를 뛴 것은 브라질 프로클럽 플루미넨시에서 7경기에 출전한 2015년이 마지막이었다. 이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친선경기나 이벤트 경기, 풋살 경기 등에 나섰다.

2020년에는 위조 여권을 사용한 혐의로 파라과이에서 체포돼 교도소 수감과 가택 연금을 거쳐 거의 6개월 만에 브라질로 귀국했다. 이 사건에도 호나우지뉴는 SNS 팔로어가 1억 명을 넘는 등 여전히 전성기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러나 3월 21일로 42세가 되는 호나우지뉴가 체력적 부담을 안고 그라운드에 복귀할지는 미지수다. 전문가들도 호나우지뉴가 은퇴 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를 모두 접고 코린치안스와 계약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